이광수가 송지효의 휴대폰 잠금화면을 폭로했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TV '런닝맨'에서는 빈집: 오 나의 도둑 편으로 미션을 수행하는 런닝맨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한 팀이 된 송지효, 하하, 이광수는 스포츠카를 타고 이동했는데요.

이들은 미션 장소로 가야 했지만, 차량에 탑재된 내비게이션을 다룰 줄 몰라 출발부터 헤매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에 송지효가 내비게이션을 보라며 이광수에게 자신의 휴대폰을 내어주었는데요.

송지효 휴대폰을 보던 이광수는 "뭐야 이거 화면 내리니까"라며 말을 잇지 못하는 모습으로 모두를 궁금하게 만들었습니다.

이광수는 "1월부터 12월까지가 영어로 있어"라며 송지효 휴대폰 잠금화면을 카메라에 비췄고 당황한 송지효는 휴대폰을 빼앗으려 했는데요.

이를 본 하하가 "지효 영어 공부하는구나"라며 놀리자 송지효는 "그냥 해놓은 거야"라며 둘러댔습니다.

"나도 솔직히 노벰버 디셈버가 헷갈리긴 했거든"라며 위로하는 하하에게 송지효는 조용히 하라며 버럭해 폭소를 유발했습니다.

<사진출처=SBS-TV '런닝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