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드벨벳' 조이, 가수 태연, 배우 한효주가 같은 옷 다른 느낌으로 시선을 사로잡았습니다.

세 사람이 입은 미니 드레스는 진한 파란색에 펄감이 가득한 생로랑 의상이었는데요.

먼저 조이는 지난 30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진행된 제29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레드카펫에서 해당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늘씬한 키와 뽀얀 피부로 드레스를 완벽 소화했는데요. 여기에 반전 볼륨 몸매까지 자랑하며 눈길을 끌었습니다.

태연은 단독 콘서트에서 무대 의상으로 활용했는데요. 액세서리에 하이힐까지 파란색으로 깔맞춤하며 요정 같은 비주얼을 뽐냈죠. 

마지막은 한효주인데요. 그는 미국 드라마 '레드스톤(Treadstone)' 촬영 당시 해당 드레스를 입었습니다. 초커와 벨트, 워커를 매칭해 조이, 태연과 달리 걸크러시한 매력을 자아냈는데요.

세 사람의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다 예쁘다", "태연은 진짜 요정 요정하네", "한효주 기럭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출처=뉴스1, 온라인 커뮤니티, 한효주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