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구혜선이 팬들에게 해킹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사진과 글을 공개했는데요. 

구혜선은 “‘구혜선’을 검색하면 나오는 글들 중에 자극적인 제목의 글을 클릭하면 핸드폰이 해킹된다는 안타까운 제보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모두 주의해달라. 판도라의 상자는 열지 않기를 바란다. 모두 즐거운 명절 보내세요”라고 덧붙였는데요. 

이와 함께 셀카도 공개했습니다. 구혜선은 야외에서 햇살을 받으며 사진을 찍었는데요. 청초한 미모가 돋보였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구혜선 이름을 클릭하면 해킹된다니”, “카페에 연예인 낚시글 많더라”, “조심해야지”, “자다깨나 해킹조심“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해 부부관계였던 안재혼과 이혼 소송을 시작했습니다. 

<사진출처=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