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보건기구(WHO)는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염성은 강하지만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만큼 치명적이지는 않다고 평가했다.

WHO는 23일(현지시간) 긴급위원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사람과 사람 간에 전염되지만 RO 추정치는 1.4~2.5라고 결론 내렸다.

재생산지수라고 불리는 RO 추정치는 감염이 얼마나 빠르게 확산되는지를 보여주는 지수로 숫자가 높을수록 빠르게 확산된다는 뜻이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의 경우 RO 추정치는 0.4~0.9였으며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는 2~5였다.

또한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치사율도 우한폐렴의 경우 약 4%로 사스와 메르스의 치사율 약 10%와 35%에 미치지 못한다.

일본 가와사키(川崎)시 건강안전연구소의 오카베 노부히코(岡部信彦) 소장는 NHK와의 인터뷰에서 "우한폐렴이 사스보다 치사율이 낮다"면서도 "전염과정에서 바이러스가 변이될 수 있기 때문에 과소평가되어서는 안 된다"고 경고했다.

다만 WHO는 "전염 경로는 동물 전염원(animal reservoir)일 가능성이 가장 높지만 아직 정확하지 않으며 사람간의 전염도 불확실하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