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섭과 이성경의 로맨틱한 과거사가 드러났습니다.

지난 13일 방송된 SBS-TV '낭만닥터 김사부2'에서 차은재(이성경 분)와의 과거사를 회상하는 서우진(안효섭 분)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차은재는 본원으로 돌아가기 위해 서우진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서우진은 거절했고, 이어 서우진이 김사부(한석규 분)의 지시를 따라 행동한 것을 차은재는 뒤통수를 쳤다고 오해하고 분노했는데요.

두 사람 사이에 깊은 오해만 싸여가는 가운데 방송 말미 에필로그를 통해 차은재를 향한 서우진의 진짜 속마음이 드러났습니다.

과거 서우진과 차은재는 본과 첫 수업날 나란히 지각했는데요.

하지만 서우진이 점수를 깎이는 동안 차은재는 교수의 눈을 피해 몰래 착석하며 점수를 깎이지 않았습니다. 서우진이 이를 보고도 모르는 척해줬기 때문인데요.

뒤이어 필기 1등인 차은재는 실기 1등인 서우진에게 도움을 청하며 요점정리 노트를 공유했고, 서우진은 노트 안에서 차은재의 메모를 봤습니다.

차은재는 의대를 때려치웠을 때의 장점을 빼곡히 적어놨지만 단점은 '엄마가 슬퍼함' 단 하나뿐이었고 서우진은 "너도 사실은 잘 해내고 있는 게 아니라 견뎌내고 있다는 걸 알았을 때 그때부터"라며 경제적으로 학비를 감당할 자신이 없어서 작성한 제 자퇴서를 구겨버렸는데요.

과거에 두 사람은 라이벌 관계가 아닌 서로 의지하는 동료였습니다.

특히 서우진은 주사 실습에 취약한 차은재를 돕기 위해 자신의 팔뚝을 내어주기도 했는데요.

서우진은 "한 번에 툭~!"이라고 잔소리하면서도 차은재를 위해 자신의 팔뚝을 희생하는 모습으로 풋풋한 로맨스를 그렸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TV '낭만닥터 김사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