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앱에 올라온 한 후기글이 많은 이들의 눈길을 모았습니다.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까지 일어났는데요.

지난 1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 음식 버리는 리뷰와 사장님 답변'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습니다.

주문자는 "곱창, 닭발, 볶음밥을 시켜서 먹었다"고 전했는데요. "양념 맛도 좋고 닭발도 좋고 한데 곱창은 누린내가 나서 못 먹겠다"라고 평가했습니다. 결국 닭발만 골라 먹고 곱창은 다 버렸다는데요. 이어 "미역국은 안 주시는 게 욕 안 먹는다"고 솔직한 의견을 남겼습니다. 특히 그는 남은 음식을 쓰레기봉투에 버리는 사진도 함께 첨부했는데요.

해당 리뷰가 올라오자 음식점 사장은 장문의 답글을 달았습니다. 그는 "맛있는 식사를 못 드신 것에 대해 정말 죄송하다"며 운을 뗐는데요.

이어 "리뷰를 보고 어제는 조금 생각이 깊어져 일찍 가게 문을 닫았다"고 전했습니다. (곱창에서) 냄새가 난다는 말에 다시 조리해 아내와 맛을 봤다는데요.

사장은 "한번 삶고, 초벌하고, 연탄불을 정해진 화력에 맞추어 굽는다"고 조리과정을 설명했습니다. "잡내 안 나고 불향 좋다는 손님들의 글에 자부심을 느끼면서 정말 신경을 많이 쓰고 있다"고 덧붙였는데요.

50대 후반 직장을 퇴직, 아내와 함께 사활을 걸고 하는 가게라고 털어놨습니다. 이런 가게를 지키기 위해 늘 정성으로 조리하고 있다는 것.

사장은 "오픈한지 3개월째 이런 일도 저런 일도 있었지만 음식이 쓰레기로 버려지는 사진을 보니 마음이 무너져 죽을 만큼 힘이 들었다"며 속상함을 토로했는데요.

이어 "손님도 얼마나 화가 나셨으면 사진을 올리셨을까 싶다"면서 "찢어지는 마음이지만 다시 다잡고 손님들이랑 가족들 손주 생각하면서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각오를 밝혔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접한 누리꾼들은 각자의 의견을 남겼는데요.

"차리리 전화해서 정중하게 얘기를 하지 그랬어요", "이유를 막론하고 저런 후기는 못 배운 애들이나 정신적으로 덜 성숙한 사람이다. 정상적인 사람은 저런 식으로 컴플레인 안 건다", "꼭 쓰레기봉투까지 가져와서 사진 찍어야 속시원하냐" 등 지적하는 반응이 많았죠.

반면 "누가 봐도 실력 없이 장사하는 업주 잘못인데?", "비싼 돈 주고 음식 주문했는데 맛없으면 화나지", "다 이유가 있을 거다"라는 반대의 의견도 있었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