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마다 잠자는 자세는 제각각인데요. 여러 가지 유형 중 많이 볼 수 있는 게 바로 양손을 번쩍 드는 만세 자세죠.

이와 관련해 13일 MBC '뉴스투데이'는 수면 중 만세 자세를 지양해야 한다고 보도했는데요.

해당 자세는 주로 아기들에게서 볼 수 있습니다. 폐가 덜 발달한 영유아는 만세 자세를 하면 횡격막이 올라가면서 호흡이 수월해지는데요. 반면 성인에게는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먼저 팔 혈액순환에 방해되는데요. 또 기도가 좁아져 코골이를 유발하죠. 뿐만 아니라 어깨 회전근개 질환이나 위산 역류 질환이 있는 이들은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는데요. 

허리 건강도 해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만세 자세를 할 경우 허리에 과신전이 오게 되는데요. 때문에 디스크에 무리한 압력을 줄 수 있다는 것.

평소 목과 어깨 통증이 있으면서 만성 피로가 심한 사람들이 두 팔을 올리고 자는 경우가 많다는데요.

해당 자세가 편안하게 느껴진다면 등이 굽는 '흉추후만'이 있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전해졌죠. 이럴 경우 척추 관련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겠습니다.

<사진·영상출처=M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