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김희철이 유재석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지난 29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에서 시상식 후기를 전했는데요.

그는 "유재석이 '2019 SBS 연예대상' 대상을 받고, 두 동생을 언급하셨는데 짠했고 너무 고마웠다"고 했습니다.

김희철은 "나는 두 사람 이야기를 애써 안 하려고 했다. 두 동생은 이제 말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는데요.

그는 "(고인들에 대해) 자기들 입맛 맞춰 스토리 짜는 게 역겨웠고, 또 다른 루머가 생길까 두려웠다"고 했죠.

SBS-TV '미운 우리 새끼' 제작진에게도 고맙다고 했는데요. 그는 "설리 고양이 제가 키우고 있다"고 했습니다.

그는 집에서의 일상을 공개해야 했는데요. 제작진에게 고양이 관련 장면들은 미리 다 편집해달라고 했다네요.

김희철은 "추모해주는 건 고맙지만, 누구 때문인지 따지고 성별을 나눠 싸우는 게 꼴보기 싫었다"고 했습니다.

유재석은 앞서 대상 수상 소감으로 故설리와 구하라를 언급했습니다. 이들과 SBS-TV '런닝맨' 게스트로 만났었죠.

그는 "구하라와 설리 생각이 많이 난다. 하늘나라에서 편안하게, 하고 싶은 것 마음껏 하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사진출처=김희철 유튜브,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