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주니어' 규현이 아버지의 큰 결단으로 인해 가수의 꿈을 이어나갈 수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는 규현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는데요.

이날 규현은 12년 전 당했던 교통사고를 회상했습니다. 그는 "4일 정도 혼수상태에 있었고, 병원에 3~4개월 입원해 있었다"라고 운을 뗐는데요. 이어 "그때 깨어나기 전 갈비뼈가 다 부러져 폐를 찌르고 있던 상황"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당시 담당 의사는 규현의 목을 뚫고 호스를 넣는 수술이 필요하다고 진단했다는데요. 그러자 규현의 아버지는 "애가 꿈이 가수이고 노래를 하고 싶어 하는데, 목소리를 빼앗아버리면.... 아이가 살아나더라도 꿈을 뺏는 일은 감당할 자신이 없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죠.

규현은 "의사는 '이걸 안 하면 죽는다. 해도 살지 안 살지 모른다' 이런 입장이었다"라며 위태로운 순간이었음을 전했는데요. 이를 지켜보던 한 의사가 다른 수술 방법을 제시했고, 다행히 성공할 수 있었다는 것.

아버지의 큰 결단으로 인해 목소리를 지킬 수 있었던 규현은 "그 순간에 그렇게 생각하신 게 대단하다고 생각한다"라며 감사의 뜻을 전했습니다.

<사진·영상출처=SBS '미운 우리 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