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작가 겸 방송인 곽정은이 악플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곽정은은 3일 오후 방송된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 "악플은 사실 대중에게 노출돼서 자신의 메시지, 자신의 모습이 보여지는 역할을 택한 사람이라면 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아주 극소수 사람들이 너무 많은 댓글을 쓴다. 저는 그걸 파악하고 있다"면서 "부드럽게 말하지 그래, 이혼하지 말지 등이 곽정은으로 대표되는 어떤 여성에게 가해지는 폭력적인 멘트들이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곽정은은 "그런 것들이 하나도 두렵지 않고, '아 또 그런 시각'이라고 생각하면 사실 그것이 저를 막지 못한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