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해인이 버거 4개를 혼자서 먹어치우며 놀라운 식성을 보여줬다.  

3일 방송된 KBS 2TV '정해인의 걸어보고서'에서 정해인은 매디슨 스퀘어 공원 안쪽에 위치한 뉴욕 3대 버거 S 버거 본점을 방문했다.

점심 시간 영어 울렁증을 극복하고서 그는 무려 4개의 햄버거를 주문했다. "우리나라에서 S버거를 안 먹어봤다. 처음 먹어본다"라면서 햄버거를 먹기 시작했다.  

정해인은 다른 종류의 햄버거를 먹으면서 연신 "너무 맛있는데" "으음" "어떡하지? 다 맛있는데?"라는 반응을 쏟아냈다.

뉴욕 사람들도 혼자서 햄버거 4개를 먹어치우는 정해인이 신기한 듯 쳐다봤다. 정해인은 "제가 신기한가 봐요. 원래 이렇게 많이 못 먹는데"라며 "햄버거 두 개 이상 먹은 게 고등학생 때 이후 처음인 것 같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TV리포트=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 사진='정해인의 걸어보고서' 방송화면 캡처  

<기사제공=티비리포트.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