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경이 '음원 사재기'를 저격했습니다.

3일 다비치 강민경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다비치 멤버 이해리와 나눈 카톡 대화 내용을 캡처해 공개했습니다.

두 사람의 카톡 대화에는 이날 발매한 다비치의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가 차트 진입에 성공했다는 내용이 담겼는데요.

신곡이 실시간 차트 7위까지 오르자 이해리는 강민경에게 "우리 11년 만에 처음 아니냐"며 "뭐야, 소름 돋게 무서워"라고 놀라워했습니다.

이에 강민경은 "내가 좀 샀어"라 답했는데요.

"와. 너 돈 잘 버니? 여기 올인함? 역시 내 동생 든든하다"라는 이해리의 말에 강민경은 다시 "5만원 정도 주니까 바로 진입에서 보여주네. 쿨거래"라며 최근 가요계에서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 의혹을 간접적으로 언급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다비치는 이날 오후 6시 신곡 '나의 오랜 연인에게'를 발매했습니다.

<사진출처=강민경 인스타그램,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