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규리가 악플로 고충을 겪었던 과거를 고백했습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에는 김규리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김규리는 "오랫동안 힘들었다. 누군가가 계속 상처 주는 것 같고 모두가 날 탓하는 거 같았다"고 운을 뗐는데요.

과거 김규리는 사회 이슈를 두고 소신 발언을 했다가 블랙리스트에 오르고 악성 댓글에 10년이나 시달렸다고 털어놨습니다.

김규리는 "그래서 내가 '더러워서 연예인 안 한다' 했었다"며 "10년 동안 댓글의 98%가 악플이었다"며 쓴웃음을 지었는데요.

최근 라디오를 진행하며 긍정적인 생각을 갖게 됐다는 그녀는 "라디오를 하면서 (악플을 달던) 그 사람들이 모두가 아니란 걸 깨달았다. 선한 사람들도 있다는 걸 알게 됐다. 이제 괜찮다. 그 시간 동안 배운 게 많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대중이 나에게 원하는 모습이 있는데 내가 그 모습이 되면 대중이 나를 사랑해줄 줄 알았다"면서 "대중이 원하는 것과 나 사이의 괴리가 있으면 힘든 것 같다. 그냥 내 모습으로, 김규리로 있고 싶다"고 담담하게 전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