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선수 이동국이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하차한 이유를 밝혔습니다.

지난달 29일 방송된 JTBC3 '사담기'에는 이동국이 출연해 가족들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이날 이동국은 "'슈돌'을 하면서 마지막 촬영을 하겠다는 생각이 든 것이 (시안이) 축구 장면이었다"고 운을 뗐는데요.

그는 "시안이가 멋진 발리슛을 성공시키고 '아빠 저 골 넣는 것 봤어요?'라고 물었다. '응 봤다'고 대답하니 '그거 (영상) 찍었어요?'라고 되물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를 들은 이동국은 "얘가 방송을 아네? 카메라를 알고?라는 생각이 들어 가식적인 행동을 할까 염려스러웠다"고 털어놨는데요.

그러면서 "아이들의 정서상에 좋지 않을 것 같아 이제 그만 해야겠다 생각했다"라며 '슈돌'을 하차하게 된 결정적 이유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JTBC3 '사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