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산 명품 브랜드 지갑에서 다른 사람의 신분증이 나왔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구* 새 지갑에서 타인 주민등록증이 나왔습니다'라는 사연이 올라왔는데요. 이와 함께 한 장의 사진도 공개됐습니다.

글쓴이 A씨는 이날 자신의 어머니와 함께 서울 강남에 위치한 백화점을 찾았는데요. 본인 것과 남동생의 지갑을 사기 위해 구찌 매장을 방문했습니다.

그렇게 A씨는 여성 반지갑과 남성 반지갑 2개를 134만 원에 구입했다는데요. 그녀가 사고 싶었던 남성 반지갑은 이미 품절된 상태였지만, 직원의 도움으로 구매할 수 있었다는 것.

당시 매장 직원은 "6층 남성 구찌 매장으로 가시면 더 좋은 상품이 있다. 손님들이 6층 왔다 갔다 하시면 번거로우시니 제가 직원 통로로 다녀오겠다"며 물건을 가져왔다는데요.

A씨는 지갑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더스트백에 주황색 김치 자국 같은 것을 발견하게 됐습니다. 이에 "이거 혹시 누가 쓰다가 환불한 거 아니냐. 더스트백에 뭐가 묻어있다"고 물었다는데요. 그러자 직원은 새 지갑이라면서 더스트백을 교체해줬다고.  

지갑을 구매한 뒤 집으로 돌아온 A씨는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다시 살펴본 지갑 안에는 처음 보는 남자의 주민등록증과 은행 보안 카드가 들어있었던 건데요.

이에 A씨는 "백화점에서 제값을 지불하고 구매를 했는데 이런 일이 생기니 너무 불쾌하다"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이어 "어떤 거짓도 없고 사실 만을 토대로 말한 것이며 단지 공익적 목적으로 알리게 됐다"며 글을 쓰게 된 이유를 전했는데요.

마지막으로 A씨는 "백화점에서 무엇을 구입하든 물건값이 어떻든 꼼꼼하게 확인하고 구입하길 바란다"며 마무리 지었습니다.

3일 오후 기준 해당 글은 삭제된 상태인데요. 논란이 일자 구찌 측 관계자는 언론을 통해 "고객과는 완만하게 해결했다"며 "어떤 브랜드든 교환·환불 규정이 있다. 문제가 있었던 제품이 아니다"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해당 사진은 본문 내용과 무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