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차인하(27)가 사망했다는 보도와 관련해 소속사 판타지오 측이 "확인 중"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차인하 소속사 판타지오 관계자는 3일 뉴스1에 "현재 소식을 듣고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연예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차인하가 숨진 채 발견돼 현재 조사 중이라고 전했다.

차인하는 1992년생으로 지난 2017년 영화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로 데뷔한 후 웹드라마 '아이돌 권한대행'과 드라마 '사랑의 온도' '기름진 멜로' '너도 인간이니?' '일단 뜨겁게 청소하라' '더 뱅커' 등에 출연했다.

또한 판타지오에서 기획한 그룹 서프라이즈U 멤버로도 활동했다. 현재 지난달 27일 첫 방송을 시작한 MBC 수목드라마 '하자있는 인간들'의 주요 배역인 주원석 역으로 출연 중이었다.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aluemchang@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