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한 마리가 짠한 사연으로 시청자들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지난달 29일 SBS-TV 'TV동물농장'이 사연을 공개했는데요.

하얀색 페키니즈 한 마리가 한 산책로 화장실에서 발견됐습니다. 사람들을 보자 귀를 쫑긋거렸는데요.

누군가 챙겨주고 떠난 흔적이 있었습니다. 바닥엔 춥지 않게 수건이 깔렸고, 강아지는 엎드려 있었죠.

강아지는 하네스를 매고, 예쁘게 옷을 입었습니다. 곁에는 빗, 그릇, 먹던 사료 등이 같이 있었는데요.

주인은 편지 한 통도 남겼습니다. 서툰 글씨로 열심히 적었는데요. "이름은 흰둥이입니다"라고 했죠.

이어 "누구든지 이 강아지를 데려다 기르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바랍니다"라며 말문을 이어갔습니다.

주인은 "강아지는 5살입니다. 내가 90살이 다 됐는데, 암에 걸려서 얼마 못 산다고 하더라"라고 했죠.

그는 "살아있을 때 주인을 찾아주려고 합니다. (강아지는) 아무거나 잘 먹습니다. 죄송합니다"라고 했는데요.

수의사는 강아지를 검진했습니다. "귀, 몸 상태, 피부 등은 굉장히 괜찮다. 관리받은 것 같다"고 밝혔죠.

이찬종 소장이 훈련소에서 강아지를 임시 보호해주기로 했습니다. 강아지는 명랑하게 잘 적응했는데요.

시청자들을 눈물 흘리게 한 그 사연, 영상으로 보시죠.

<사진출처=SBS TV동물농장x애니멀봐 공식 유튜브 채널입니다! 유튜브, 영상출처=SBS TV동물농장x애니멀봐 공식 유튜브 채널입니다!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