탤런트 홍석천이 금전 등 무리한 요구를 자제해달라고 부탁했습니다.

홍석천은 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는데요.

그는 "디엠(다이렉트 메시지)으로 상담은 가능한 다 해 드리려고 하는데 바쁠 때도 있고 제 기분도 안 좋을 때는 좀 그렇다"라고 운을 뗐습니다.

이어 "다들 힘든 건 알겠는데 돈 빌려달라는 문자를 많이 하시면 저도 힘들고 기분이 다운된다"라고 털어놨는데요. 

이에 홍석천은 "돈 부탁하시는 분들께는 답을 아예 안 할 생각"이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마지막으로 그는 "모두 행복하시고 힘들어도 기운 냅시다"라고 전하며 글을 마무리 지었는데요.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빌려주면 땡큐도 아니면 말라는 생각으로 보냈겠지", "진짜 한심하다", "어떻게 돈 빌려달라는 말을 쉽게 하는 걸까"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다음은 홍석천 글 전문>

부탁말씀드릴게여 디엠으로 상담은 가능한 다 해드리려고하는데 바쁠때도있고 제 기분도 안좋을때는 좀 그래요 답장 못받아도 서운해하진 마시구여 음 다들 힘든건 알겟는데 너무 돈 빌려달라는 문자를 너무 많이 하시면 저도 참 힘들고 기분이 다운됩니다 신경쓰여서 잠도 잘못자겟고 ㅠㅠ 이제 돈 부탁하시는 분들께는 답을 아예 안할 생각입니다 아 지난주에 나전칠기 하시는 선생님 제게 디엠 보내주셧는데 제가 실수로 삭제를 눌럿어여 다시 보내주시면 감사하겟습니다 모두 행복하시구 힘들어도 기운냅시다

<사진출처=홍석천 인스타그램,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