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격투기 선수 겸 방송인 최홍만이 가족과 멀어지게 된 사연을 털어놨습니다. 바로 사진 한 장 때문이었는데요.

지난 2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최홍만이 출연, 20년 만에 자신의 아버지와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이날 최홍만은 "아버지와의 추억이 아예 없는 것 같다"고 말했는데요. 이어 "사람들의 시선 때문에 사소한 걸 많이 못 했다. 이제는 추억을 만들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최홍만 아버지는 "그렇게 잘 안되더라.."고 답하며 눈물을 보였는데요. 그는 "너를 공항에 데리러 갈 적에도 (사람들의) 시선이 따가워 차에서 나오지 않았다"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이들 부자 사이가 멀어지게 된 결정적인 이유는 당시 찍힌 사진 한 장 때문이었는데요.

코리아 골리앗이라고 불릴 만큼 큰 키를 자랑하는 최홍만과 달리 그의 아버지 키는 159cm 정도였죠. 두 사람의 덩치 차이에 많은 이들의 조롱이 쏟아진 건데요.

이에 아버지는 사진이 또 찍힐까 봐 일부러 아들을 피해 다녔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함께 있어주지 못해 미안하다"며 속마음을 전했는데요.

20년 만에 진심을 알게 된 최홍만은 이후 아버지와 함께 하고 싶다던 소소한 추억을 쌓기 시작했는데요. 

최홍만 아버지 역시 "(앞으로) 사람들이 시선 다 무시하고 명동이든 어디든 둘이 함께 걸을 것이다"며 "숨지 않을 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영상출처=채널A '아이콘택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