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가 박능후 장관의 발언에 관해 사과했습니다. 지난 2일 트위터에 글을 올렸는데요.

먼저 "상처받은 피해 아동과 부모님, 안타까운 마음으로 지켜보시는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죠.

보건복지부는 "관련 기관과 함께 피해 아동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 치료를 최우선으로 하겠다"고 했는데요.

또 "신속하고 세심하게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이러한 일이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힘을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박능후 장관은 이날 전체회의에서 성남시 한 어린이집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에 관해 의견을 전했습니다.

그는 "발달 과정에서 나타난 자연스러운 모습일 수 있는데, 과했을 때 어떻게 할지 문제가 있다"고 했죠.

박능후 장관은 "아이들의 성에 대해서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보는 시각의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는데요.

이어 "어른 관점의 '성폭행'으로 봐서는 안 된다. 사실 확인 후 전문가들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고 했습니다.

앞서 성남시 한 어린이집 5살 아이들 사이에서 성폭력 의혹이 나왔습니다. 중요 부위에 손을 넣었다는 건데요.

해당 사건은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왔고요. 17만 5,000여 명이 참여하며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뉴스1, 보건복지부 트위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