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레이위드어스스포테인먼트 소속 치어리더 이주아가 초등생으로부터 입에 담지 못할 성적 희롱을 당한 사실을 공개해 충격을 안겼습니다.

지난 1일 이주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트위터 글을 캡처해 공개했습니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이주아에게 "이주아 XXX 임신시켜도 되겠지? 주아는 그러라고 태어난 존재니까"라며 강도 높은 성희롱을 했는데요.

작성자는 이 글에 '#능욕 #연예인능욕'이라는 해시태그도 덧붙였습니다.

더욱 충격적인 사실은 작성자가 초등학교 5학년생이라는 것.

이주아는 해당 글을 공개한 뒤 상대에게 연락이 왔다고 털어놨는데요.

그녀는 "초등생 5학년이라며 잘못했다면서 '누군가 시켜서 협박당해서 글을 올렸고 당신이 볼 줄 몰랐다'고 하더라"면서 "죄송하다고 글을 쓰는 그 와중에도 자신이 잘못될까 봐 걱정했다. 사과는 그렇게 하는 게 아니다"고 분노를 표출했습니다.

이어 이주아는 "글을 잘못 써서 사과문도 잘못 쓰겠다는 분이 차마 사람 입에 담을 수 없는 말들은 그렇게 잘 쓰냐. 제가 용서해 줄 이유는 없다. 선처를 당연하게 생각하지 말아달라. 그냥 넘어갈 생각 없다"라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습니다.

한편, 이주아는 플레이위드어스스포테인먼트 소속 치어리더로 축구팀 FC 서울, 야구팀 두산 베어스 응원단에서 활동 중입니다.

<사진출처=이주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