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말 다이어트 선언을 한 그룹 슈퍼주니어 신동이 4주 만에 17kg을 감량했다.

한 다이어트 업체는 22일 116kg에서 17kg으로 감량에 성공하며, 현재 99kg인 신동의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신동은 수많은 다이어트를 시도했으나 잦은 다이어트 실패로 요요가 반복됐고, 자연스럽게 운동이나 바깥 활동이 줄어 들면서 예전과 다르게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체력이 달리는 것을 많이 느끼게 돼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고 전한 바 있다.

이에 신동은 다이어트 업체와 함께 4주 만에 무려 17kg을 감량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도 달라진 비주얼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신동은 업체를 통해 "그동안 안 해본 다이어트가 없을 정도로 다이어트를 반복하다 보니 요요로 인해 최고 체중을 찍게 됐고 운동으로 뺄 엄두도 나지 않았다. 이제 더 이상 혼자서는 살을 뺄 수 없다는 생각에 전문가의 도움을 받아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됐다"며 "관리를 받으면서 굶지도 않고 하루 세끼를 건강하게 챙겨 먹었고 운동도 하지 않았는데 체중이 빠지는 것을 보면서 내가 왜 다이어트에 실패했었는지 알게 됐다"고 밝혔다.

특히 신동은 "다이어트 전 허리 둘레가 41인치였는데 지금은 36인치로 줄어 이전에 입었던 옷들을 못 입게 돼 코디네이터가 새로운 옷을 구하느라 애를 먹고 있다"며 "무대에서 춤을 출 때도 이전과 다르게 에너지가 넘치는 즐거운 경험을 하고 있다"고도 덧붙였다.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seunga@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