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보우' 조현영이 무개념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했습니다.

조현영은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레인보우 #10주년 #기념 #포토에세이 #노랑노랑해 #♥"라는 글을 게재했는데요. 이와 함께 두 장의 사진도 공개했죠.

사진 속 조현영은 하트 모양의 노란색 선글라스를 쓴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는데요. 양갈래 머리에 오목조목한 이목구비로 깜찍한 매력을 뽐냈습니다.

특히 조현영은 노란색 체크 수영복을 입고 남다른 볼륨감을 과시해 시선을 사로잡았는데요.

해당 사진을 본 대부분의 누리꾼들은 그녀의 외모를 칭찬하거나, 레인보우 10주년을 축하하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그 안에서도 곱지 않은 시선은 있었죠.

한 악플러가 "이렇게 가슴수술 티나는 걸 올리면 수술했다는 걸 동네에 떠벌리는 건가요. 제발 티나면 좀 가려요"라는 댓글을 단 건데요.

이에 조현영은 "죄송한데 머리 텅텅 비신 거 동네에 떠벌리고 싶으셔서 글 쓰신 거 아니면 좀 지워요~^^"라고 일침을 가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출처=조현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