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현아가 통 큰 역조공으로 연일 화제에 오르고 있습니다.

지난 10일 현아는 한 음악 방송에 자신을 보러 온 팬들에게 "춥잖아. 어디 들어가서 따뜻하게 있어"라는 메시지가 담긴 손편지와 함께 스타벅스 상품권을 나눠줬습니다.

앞서 현아는 지난 7일 다른 음악 방송 녹화장을 찾아온 팬들에게도 입생로랑 화장품 세트와 티셔츠, 담요, 커피와 CD 등을 담은 선물 꾸러미를 선물로 줬는데요.

현아는 당시에도 선물들과 함께 직접 손글씨로 "많이 보고 싶었다. 내가 더 열심히 할게. 자주 보자" 등의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현아의 선물들은 금액대가 높은 편이라 각종 온라인 온라인커뮤니티에서 "통 큰 역조공"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는데요.

그러자 일부에서는 현아 팬임을 가장해 선물만 받기 위해 현아의 공개 방송을 신청한 이들도 등장했습니다.

이에 팬들은 통 큰 역조공으로 현아가 너무 무리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을 드러냈는데요.

이후 한 팬이 찍은 영상을 통해 이에 대한 현아의 대답을 들을 수 있었습니다.

팬들의 우려에 지난 10일 현아는 "내가 많이 버니까. 나중에 내가 많이 못 벌면 못 해준다. 벌 때 해주는 거다. 나중엔 국물도 없어"라며 팬들을 안심시켰는데요.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멋지다 현아", "양심적으로 현아의 오랜 팬들만 가져가길", "대단하다. 맘이 너무 예쁘네"라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한편, 현아는 지난 5일 싱글 앨범 '플라워 샤워'로 컴백했습니다.

<사진출처=현아 팬 트위터 '@TB920606, @hyuna_sukiyade', 디스패치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