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박수홍이 고양이 집사(?)를 자처한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3일 방송된 SBS-TV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숙취로 인해 고생하는 박수홍의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윤정수는 박수홍의 집을 찾았다가 의문의 생명체를 마주하게 됐는데요.

검은색 털을 가진 고양이가 집안을 어슬렁대고 있었던 것. 

이런 가운데 박수홍은 지난밤 숙취로 인해 고생하고 있었고 그 곁을 고양이 '다홍이'가 지켰습니다.

박수홍은 구토까지 하며 몸을 가누지 못하는 모습으로 어머니의 속을 끓게 했는데요.

이후 겨우 정신을 차리고 윤정수와 식탁에 마주 앉은 박수홍은 다홍이를 키우게 된 배경을 묻자 "친한 형을 따라 낚시를 갔다가 만났다. 살려고 계속 나를 따라오더라"라고 말했습니다.

박수홍은 "그때는 얼마나 빼빼 말랐는지 모른다. 옆구리에 혹까지 달고 있어서 데려와 검사까지 받았다"며 "키워보니 정말 좋다. 너도 고양이를 키워보라"고 윤정수에 권유까지 해 완벽한 고양이 집사의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TV '미운우리새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