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래퍼 세이엘(seiell)이 방탄소년단 'Fake Love'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해당 곡의 뮤직비디오를 비공개로 전환했습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탈리아 래퍼 세이엘의 신곡 'Scenne nenne'가 화제를 모았습니다.

세이엘은 지난달 29일 'Scenne nenne'를 발표했는데요.

하지만 이 노래는 발표되자마자 방탄소년단의 'Fake Love'를 표절했다는 의혹에 휩싸였습니다.

해당 곡은 도입부부터 'FAKE LOVE'가 생각날 정도로 유사한 구성을 띄고 있었고 이에 방탄소년단 팬클럽 아미는 해명을 요구했는데요.

논란이 일자 세이엘은 지난 7일 사진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스티커가 붙여진 방탄소년단 사진과 함께 저격랩을 발표하기도 했습니다.

해당 랩에는 "짱깨 XX들 꺼져", "쪼그만 여자애들 시켜서 메시지나 가득 보내게 하는데 그거 어차피 너네 노래처럼 fake love일 뿐이야", "유색인종들", "얘네들은 집 밖에도 안 나가. 자기들끼리 떡 치거든. 창녀처럼 화장이나 해대면서" 등의 욕설, 인종차별적 가사가 담겨 논란을 증폭시켰는데요.

이후 논란이 더욱 거세지자 그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상황이 역설적으로 변하고 있다"며 "나는 이 곡을 내놓기 전에 방탄소년단의 존재를 전혀 알지 못했다. 나는 전 세계로부터 무분별한 비난과 명예훼손의 위협을 받고 있다. (비난을) 멈춰줬으면 좋겠다"고 해명했습니다.

세이엘은 현재 해당 노래의 뮤직비디오를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삭제했으나 뮤직 스트리밍 플랫폼에는 여전히 유통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사진출처=유튜브 채널 '탐탐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