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나가 코를 파는 유재석에게 "두번째 마디까지 들어갔다"고 지적했다.

9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뽕포유’에서는 트로트가수로 변신한 ‘유산슬’ 유재석과 김이나 작사가가 트로트계의 홍대로 불리는 ‘동묘’에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이나는 자신이 쓴 ‘사랑의 재개발’ 가사를 유재석에게 보여주자 그는 “가사가 정말 맘에 든다”며 “특히 싹다 갈아엎어주세요라는 가사가 마음에 든다”며 흡족해했다.

김이나와 대화를 나누던 유재석은 자연스럽게 손가락으로 코를 후볐다. 그러자 김이나는 “지금 음악 얘기하고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에 유재석이 “설마 코를 팠겠니?”라고 말하자 김이나는 “완전 팠다. 두 번째 마디까지 들어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