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S 바다와 유진이 강릉국제영화제에서 뭉쳤다.

바다는 9일 자신의 SNS에 "강릉국제영화제 첫 개막식을 축하드린다"며 유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강렬한 레드 슈트를 입은 바다와 순백의 슈트를 입은 유진이 다정하게 포즈를 취한 모습이다.

두 사람은 전성기 시절을 재연하듯 여전히 아름다운 모습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hmh1@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