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설인아가 선수 못지않은 '마구급 시구'로 야구팬들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지난 8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예선 C조 대한민국과 쿠바의 경기가 열렸습니다.

이날 경기에 앞서 연기자 설인아가 시구자로 나섰는데요.

긴 웨이브 헤어스타일로 경기장에 들어선 설인아는 인형 같은 비주얼로 관중들의 시선을 단숨에 사로잡았습니다.

특히 설인아는 이날 완벽한 와이드업 자세는 물론 정확한 시구를 선보여 감탄을 자아냈는데요.

그녀의 시구에 중계 아나운서는 설인아가 지난번에도 잘 던졌다면서 실력이 여전하다고 호평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쿠바의 첫 타자도 설인아의 정확한 시구에 놀라는 표정을 지어 눈길을 끌었습니다.

한편, 설인아는 현재 KBS-2TV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에서 김청아 역을 연기 중입니다.

<사진·영상 출처=SBS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