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썸바디2'에 출연 중인 현대 무용수 장준혁이 성희롱 댓글 논란에 대해 사과했습니다.

지난 3일 장준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의 부적절한 댓글로 인해 불편함을 드려 죄송합니다"라고 시작하는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습니다.

장준혁은 자신을 둘러싼 댓글 논란에 대해 "손을 아래로 내리며 멈추는 춤동작을 가리키는 말로만 알았습니다"라며 단어의 뜻을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고 해명했는데요.

이어 그는 "불쾌감을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언행에 주의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장준혁은 지인의 SNS에 '자박꼼 할 때가 섹시포인트'라는 댓글을 달며 논란의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그가 언급한 '자박꼼'의 뜻은 '여자에게 성기를 박으면 꼼짝 못 한다'라는 의미로 사용되는 은어입니다.

장준혁 SNS 글 전문.

장준혁입니다.

저의 부적절한 댓글로 인해 불편함을 드려 죄송합니다. 손을 아래로 내리며 멈추는 춤동작을 가리키는 말로만 알았습니다. 단어의 뜻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 사용했습니다.

저의 부주의로 많은 분들께 불쾌감을 드린 데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깊이 반성하고 앞으로는 같은 잘못을 저지르지 않도록 언행에 주의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올립니다.

장준혁 올림.

<사진출처=장준혁 인스타그램, Mnet '썸바디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