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올리버쌤이 미국 내 위험 동네를 감지할 수 있는 팁을 소개했습니다.

지난 1일 유튜브 '올리버쌤' 채널에는 "미국에서 이런 간판을 보면 무조건 도망가세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이번 영상에서 올리버쌤은 "요즘 미국에서 한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폭행 사건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며 "(하지만 현지에서는) 뉴스가 제대로 보도가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앞으로 있을지도 모를 나쁜 일을 대비하기 위해 나쁜 동네를 감지할 수 있는 팁을 알려드리고 싶다"고 설명했는데요.

올리버쌤은 차를 끌고 포트워스 스톱 6라는 곳으로 향했습니다.

동네에 도착한 그는 여러 가지 모습들을 보여주며 위험 지역임을 알렸는데요.

가게와 집들은 철장으로 완전무장돼 있었죠. 강도 등 범죄가 빈번하게 일어났기 때문인데요. 차를 뺏기는 등의 사고도 일어날 수 있다고.

이때 손으로 쓴 간판이 눈길을 끌었는데요. 올리버쌤은 "이런 데는 확실히 피해야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이곳은 정부에서 가난한 사람들에게 지원해준 주택들이 자리잡고 있었는데요. 총기 사고 밀집 지역이기도 했죠.

이번 영상을 본 이들은 "보기만 해도 무섭다", "영화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현실에서...", "차로 다니는 것도 위험하다니"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유튜브 '올리버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