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운아이드걸스' 가인이 결벽증을 고백했습니다.

26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브라운아이드걸스 나르샤, 제아, 미료, 가인이 전학생으로 출연했습니다.

이날 김희철은 "브아걸의 실세는 가인이다. 가인이 막내인데 숙소도 제일 좋은 방을 썼다"고 폭로해 가인을 당황시켰는데요.

이에 미료는 "멤버는 4명인데 숙소 방이 3개였다. 그래서 가위바위보를 했는데 내가 져서 나는 방도 못 쓰고 거실을 썼다. 근데 가인은 가장 방도 크고 화장실도 딸린 방을 썼다"고 설명했습니다.

가인은 "지금은 괜찮은데 그때는 결벽증이 좀 심했다. 나는 다른 사람과 화장실을 같이 못 썼다. 내 그런 성향을 언니들에게 얘기했는데 언니들이 그걸 못 맞춰주니까 방을 분리시켜줬던 거다"고 털어놨는데요.

언니들의 배려가 고마웠다는 가인은 "다른 팀은 막내가 언니들을 도와주고 하는데 우리 팀은 '왜 그렇게 해?' 안 하고 따뜻하게 보듬어줬다. 언니로서도 너무 잘해줬다. 내가 연습생일 때 언니들이 거의 업어 키웠다"고 전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JTBC '아는 형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