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소속 걸그룹 멤버에게 성희롱 발언을 한 데 이어 가수를 그만두라고 협박까지 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18일 'YTN' 보도에 따르면 4인조 걸그룹의 전 멤버였던 한 씨(26)는 지난 1일 안무 연습을 하던 중 소속사 공동대표 A씨에게 '춤추는 모습이 성행위를 하는 것 같다'는 말을 들었는데요.

수치스러움에 할 말을 잃은 한 씨에게 A 대표는 "한 번 더 춰봐라"고 웃으며 말했습니다.

성적 수치심을 느낀 한 씨는 사과를 요구했는데요. 돌아온 대답은 가수를 그만두라는 협박이었습니다.

A 대표는 한밤중 숙소를 찾아와 소리를 지르는 등 고압적인 태도를 보이기도 했는데요.

한 씨는 고심 끝에 3년 동안 활동해 온 걸그룹에서 탈퇴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번 달 지상파 프로그램 출연이 확정되는 등 인지도를 높여가던 시점에도 어려운 선택을 한 건데요. 

논란이 일자 A 대표는 "농담조로 한 말이라도 사과를 하려 했지만 연락이 닿질 않았다"라며 "모욕감을 줄 의도는 없었다"고 해명했습니다.

이번 일로 정신과 치료까지 받고 있다는 한 씨는 조만간 A 대표를 검찰에 고소할 예정입니다.

<사진·영상출처='YT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