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먹방 유튜버들이 생명을 경시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습니다.

한 유튜버는 지난달 11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말복엔 개고기 먹방' 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는데요.

그는 영상 초반 살아있는 포메라니안을 카메라에 내비쳤습니다. 무슨 의도였을까요. 

그의 기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습니다. 고기 한 점 들고는 "멍멍" 짖기도 한 건데요.

해당 영상을 접한 이들은 "많고 많은 개 중 식용이 아닌 포메라니안을 썸네일로 한 이유가 궁금합니다. 민감한 주제로 어그로 끄는 건 이해가 안 간다 봅니다", "먹방 하려면 맛있게 먹기나 하지 개댈고와서 개소리 내면서 개고기 먹는 개 같은 상황 이해할 수가 없네요", "어떻게 저런 생각을 하지?", "개를 먹든 뭘 먹든 상관없는데 썸네일, 영상 초반 개 나오는 거나 먹기 전에 멍멍거리는 거 보니까 정상은 아닌 거 같다" 등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죠.

이에 유튜버는 "악플 다는 분들 보시고 악플 다시면 될 거 같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습니다.

이어 "저는 개를 키우지않습니다", "영상의 개는 제 개가 아닙니다", "개고기는 불법이 아닙니다", "어그로 맞습니다", "저는 이 영상으로 돈 1원도 못 벌었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는데요. 그럼에도 그를 향한 비판 댓글은 계속해서 달렸죠.

생명을 경시하는 유튜버는 또 있었습니다.

한 여성 유튜버는 지난달 중순쯤 자신의 채널에 달팽이 먹방 영상을 게재했는데요. 그녀는 익힌 달팽이 요리 주변으로 살아있는 달팽이 4마리를 준비했죠.

시청자들에게 달팽이가 움직이는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물을 뿌리기도 했는데요. 손으로 집었다 내렸다 하는 행동도 보였습니다.

이렇듯 도를 넘은 일부 유튜버들의 행동은 보는 이들의 분노를 자아내기도 하는데요.

전문가는 먹방을 하나의 경제 활동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에 유튜버들이 동물 복지를 중요시하는 대중들의 관심을 받기 위해 일부로 자극적인 콘텐츠를 선택한 것이라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아예 관심을 두지 않는 게 나을 수도 있다"라고 조언했습니다.

<사진출처=유튜브 'asmr 재바리 jaebale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