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가 축구스타 데이비드 베컴과 함께하는 행사에 지각해 논란에 휩싸였는데요.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개그우먼 장도연이 과거 시상식에 지각한 블랙핑크를 대신해 수상소감만 3분가량 말하는 영상이 재조명되고 있습니다. 

1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게재된 영상은 지난 2018년 개최된 '2018 엘르 스타일 어워즈'의 한 장면. 

영상 속 장도연은 "좋은 영향력 있는 시상식에서 수상하게 돼서 감사드린다. 여기 온다고 해서 무시 안 당하기 위해 열심히 꾸며봤다"라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한국인의 매운맛 태양초의 레드 컬러와 철이 지났지만 부츠를 모기장으로 표현해봤다"라고 특유의 입담을 과시했는데요.

특히 장도연은 "사실 너무 길다라고 느껴지실 분들도 있을 것 같은데 아직 블랙핑크가 도착을 안 해서 제가 그 시간을 때워야 한다"라며 "간단하게 바람잡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고 중국인 아니다"라고 전했죠. 그녀는 블랙핑크의 지각 소식을 센스 있게 대처해 현장 분위기를 화기애애하게 만들었는데요.

해당 영상을 접한 누리꾼들은 "장도연 순발력 진짜 알아줘야 한다", "센스 무엇?", "진짜 할 말 없었을 텐데 대단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앞서 블랙핑크는 지난 9일 오전, 2년 만에 내한한 데이비드 베컴과의 브랜드 행사에 참석할 예정이었는데요. 오전 11시 55분에 등장해야 했던 이들은 행사 시간이 20분이 지난 후에야 모습을 드러내 논란이 일었죠.

이후 해당 소식이 보도되며 블랙핑크를 향한 비판이 이어졌는데요. 팬들은 멤버들이 행사전 미리 현장에 도착해있었다며 옹호했습니다. 하지만 이날 행사 관계자가 블랙핑크의 지각을 인정해 논란이 가중됐는데요.

현재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이와 관련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사진출처=디스패치DB, 유튜브 '장도팔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