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어리더 박기량이 악플에 일침을 날렸습니다. 오는 11일 방송되는 JTBC2 '악플의 밤'에서 이야기를 전하는데요.

한 네티즌은 "치어리더 일당 10만 원 받던데, 스폰서 없이는 생활 불가능"이라고 댓글을 달았습니다.

박기량은 이에 "노 인정"을 외쳤습니다. 이후 "치어리더는 웬만한 직업 정신없으면 못 버틴다"고 했죠.

이어 "열정페이 받으며, 열정 없이는 할 수 없는 치어리더에게 역대급 악플"이라고 당차게 밝혔는데요.

치어리더들에겐 말 못할 고충이 있다네요. "선수의 부진도 치어리더의 책임이 되더라"라고 했죠.

박기량은 13년 차 베테랑입니다. 그를 보기 위해 경기장에 간다는 말이 나올 만큼 독보적인데요.

그는 이 외에도 치어리더로서 겪었던 일화들과 속내를 허심탄회하게 전할 예정입니다.

한편 박기량이 출연한 '악플의 밤'은 11일 저녁 8시 방송됩니다.

<사진출처=박기량 인스타그램, JTB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