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민티가 각종 논란에 관해 해명했습니다. 10일 유튜브에 "진실된 신상 명세"라며 영상을 올렸는데요.

그는 "단도직입적으로 말씀드리자면, 저는 걸그룹 '소녀주의보' 제작자 소리나가 맞다"고 했습니다.

이어 "하지만 어디서 시작된 소문인지 모르겠는데, 저는 37살이 아니고 28살"이라고 털어놨죠.

증거로 주민등록증도 보여줬는데요. 민티의 사진과 함께 1992년 12월생으로 적혀있었습니다.

'소녀주의보'에 관해서는, "대체 굶기고 갈궜다는 소문은 어디서 나온 거냐"라며 황당해 했습니다.

이어 "제가 열등감을 느꼈다는데, 그럴 일은 없다"고 했고요. 운동을 많이 시켰을 뿐이라네요.

'로리타 논란'에 관해서도 밝혔습니다. "정말 너무 창피한데, 절대 노린 게 아니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처음엔 '병맛', '개그 영상' 이런 식이었지, 진지하게 생각하지 않았다"라고 설명했는데요.

이후 비난이 쏟아지자 반감이 생겼다네요. 그래서 비슷한 스타일을 유지했었다고 밝혔습니다.

민티는 "나중에 다시 보니 기괴하고 야하더라. 그러면 안 됐는데, 후회하고 있다"고 했죠.

그는 "가슴 깊이 창피하고, 죄송하다. 그만두기엔 너무 멀리 왔던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앞으로는 자극적이거나 거짓된 모습이 아닌, 진솔한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전했는데요.

한편 민티는 Mnet '고등래퍼2'에 지원하며 이름을 알렸습니다. 10대가 아닌 30대라는 의혹에 휩싸였었습니다.

<사진출처=민티 인스타그램, Minty 유튜브, 영상출처=Minty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