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환이 모닝 고음으로 귀호강을 선사했습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수요일은 음악프로'에서는 전현무, 김준호, 존박, 김재환이 서울을 주제로 한 음악과 함께 '서울 노래 투어'를 떠났습니다.

이날 네 사람은 서울 노래 투어에 앞서 각자 생각나는 노래를 밝혔는데요.

전현무가 조용필의 '서울서울서울'을 언급하자 김재환은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좋아한다며 흥얼거렸습니다.

그러자 전현무는 김재환에게 "아침 7시 반에 미안하다"고 사과하며 "제대로 한번 불러 달라"고 부탁했는데요.

김재환은 주먹을 꼭 쥔 오른손을 마이크 삼아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쌩목' 라이브로 선보였습니다.

특히 이른 아침임에도 불구하고 김재환은 아무렇지 않게 미친 고음을 뽐내 감탄을 자아냈는데요.

전현무는 "아침 7시 반에 실화냐?"고 감탄했고, 존박도 "어떻게 올라가지? 너무 신기하다"고 놀라며 칭찬을 이어갔습니다.

그사이 칭찬받는 김재환이 부러웠던 김준호는 그를 따라 '서울의 달'의 고음 부분을 따라 하다 음이탈을 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tvN '수요일은 음악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