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준현이 과거 음주 운전 행적으로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현재 한 주류 브랜드 광고 모델인데요.

그는 최근 '오비맥주' 카스 모델로 발탁됐습니다. 지난 8일 신규 TV 광고 공개 기자간담회에 참석했죠.

'오비맥주' 측은 그가 맥주의 신선함과, 생생한 맛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는데요.

그러나 김준현은 지난 2010년 음주 운전을 했었습니다. 그런 그가 모델이 되자, 도마 위에 오른 거죠.

그는 당시 아침 7시쯤 서울시 관악구에서 차를 몰았습니다. 길 가던 40대 여성 발등을 바퀴로 쳤다네요.

피해자는 골절됐습니다. 바로 병원으로 후송돼 치료받았고요. 이후 김준현과는 합의했다는데요.

김준현은 혈중알코올농도 0.091%로, 면허정지 처분을 넘은 상태였습니다. 경찰 조사를 받게 됐죠.

소속사 측은 "전날 새벽 2시까지 마시고 잠들었다가, 아침에 집에 가다 사고 났다고 들었다"고 했습니다.

김준현은 자숙하는 의미에서 KBS-2TV '개그콘서트'에서 하차했었습니다. 이후 연예계에 복귀했습니다.

네티즌들은 이에 "안 사 먹겠다", "몰랐다. 충격적이다", "술 광고는 좀 아닌 것 같다" 등 반응입니다.

한편 음주 운전 처벌을 강화하라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정부는 최근 '제2 윤창호법'을 시행 중입니다.

<사진출처=뉴스1, 연합뉴스, Cass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