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자 유승호가 고양이들의 근황을 전했습니다. 지난 8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는데요.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에 나왔던 고양이들입니다. 길거리에서 구조된 새끼 고양이 남매인데요.

해당 채널이 임시보호하고 있었죠. 그 고양이들을 유승호가 직접 입양하겠다며 나선 건데요.

'갑수목장' 측은 "천사 같은 아이들을 더없이 좋은 보호자께 인도할 수 있어 기쁘다"고 했었죠.

유승호는 고양이들에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쑥쑥"이라고 적었는데요. 잘 크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고양이들은 한층 성장했습니다. 초롱초롱한 눈빛을 자랑했고요. 깜찍함으로 심쿵하게 했는데요.

유승호는 연예계 '고양이 집사'로 유명합니다. 과거 "키우며 힐링 받았다"라고 했었습니다.

한편 그는 지난 2월 종영한 SBS-TV '복수가 돌아왔다'에서 열연했습니다.

<사진출처=갑수목장 유튜브, 유승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