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신서유기 7'이 강렬한 분위기의 촬영 현장을 공개했습니다. 오는 25일 첫 방송을 앞두고 최근 인스타그램에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 중인데요. 

먼저, 강호동은 캐릭터 '신묘한'으로 변신했습니다. 얼굴을 노랗게 칠하고, 노란색 전신 타이츠를 입었죠. 품 안에는 신묘한이 있었는데요.

옆에는 송민호가 있었습니다. “묘한이 둘과 흡족해하는 분장쌤”이라는 글로 추측했을 때, 직접 강호동의 분장을 담당해준 것으로 보이는데요. 흐뭇한 미소를 짓고 있었습니다. 

현장 분위기는 유쾌했습니다. 앞서 송민호는 배추 도사로, 피오는 무 도사로 예능감을 뽐냈고요. 벌써부터 첫 방송에 큰 기대감이 모이고 있는데요. 

'신서유기'는 지난 2015년 시작 이후 인기를 자랑해왔습니다.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는데요. 이번엔 국내를 배경으로 합니다. 박현용 PD는 "부제는 '홈커밍'으로 결정했다"고 했는데요.

한편 '신서유기 7'은 오는 25일 저녁 9시 10분 처음 방송됩니다.

<사진출처='신서유기' 공식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