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삼산경찰서는 어머니를 손과 발로 마구 때려 의식불명에 빠뜨린 혐의(존속중상해)로 A씨를 구속했다고 9일 밝혔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7시30분께 인천시 부평구 자택에서 어머니 B씨를 수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날 뒤늦게 가족이 발견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의식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 등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인천=뉴스1) 박아론 기자

aron031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