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욱이 자신의 외모가 마음에 안 든다고 털어놨습니다.

지난 5일 방송된 tvN '일로 만난 사이'에는 tvN '날 녹여주오'의 두 주역 지창욱과 임원희가 출연해 일손을 도왔습니다.

이날 유재석과 임원희는 지창욱의 잘생긴 외모에 대해 칭찬했는데요.

임원희는 "나도 잘생긴 사람을 많이 봤는데 계속 보면 질리는 사람도 있다"며 "창욱이는 보면 볼수록 잘생겼다는 게 더 크게 느껴지더라"라고 그의 훈훈한 비주얼을 극찬했습니다.

임원희의 말에 공감한 유재석은 지창욱도 스스로가 잘생겼다고 생각하는지 물었는데요.

이에 지창욱은 "사실 못생기진 않았잖냐. 근데 내 취향은 아니다"고 답해 유재석과 임원희를 격분하게 만들었습니다.

그는 "나는 쌍꺼풀도 엄청 진하다. 전체적으로 되게 진하게 생겼다. 내 취향은 쌍꺼풀도 없는 거다"면서 "제가 자존감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다"라고 털어놨는데요.

지창욱의 말을 듣던 유재석은 "그렇다고 원희 형이나 나처럼 쌍꺼풀 없는 건 싫지 않느냐"라고 질문했고 지창욱은 쉽게 대답하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사진·영상 출처=tvN '일로 만난 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