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성이 원인을 알 수 없는 두통과 바늘에 찔리는듯한 고통을 받아왔습니다. 전자파 알레르기 때문이었는데요. 

지난 달 26일(현지 시간) 영국 메트로는 70세 로지 글래드웰의 소식을 보도했습니다. 로지는 오랜 시간 원인을 알 수 없는 통증을 겪었는데요. 그러다 지난 6년 전 집에서 와이파이와 유무선 전화기를 끄자 몸이 좋아지는 것을 느꼈습니다. 이에 스스로를 ‘전자파 과민 증후군’(electromagnetic hypersensitivity)이라 진단했죠. 

로지는 카페에 가면 야외 테라스에만 앉았습니다. 저녁을 먹으러 식당에 가면 어느 좌석이 전자파가 가장 약한지 확인해야 했죠. 로지는 너무 오랜 시간 전자파에 노출되면 큰 통증을 느꼈는데요. 집에 돌아와 TV를 포함한 모든 전자기기를 이틀 동안 끄고 생활해야 했습니다. 

로지는 이러한 상황 때문에 200파운드(한화 약 30만 원)짜리 휴대용 전자파 탐지기를 구입했습니다. 400파운드(한화 약 59만 원)의 보호 침낭도 구입했는데요. 현재 침낭에서 생활하고 있습니다.

로지는 와이파이의 위험성에 대해 한동안 캠페인을 벌여왔습니다. 로지는 “신호가 점점 강해져 더 이상 큰 마을에서 살 수 없다”라며 호소했는데요. 미래에 대한 걱정도 털어놨습니다. “5G의 도입이 무섭다. 그것이 날 죽일까 봐 걱정된다”라고 언급했는데요. 

과학자들은 “전 세계 인구의 4%가 전자파 민감성을 앓고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로지는 “현재 피곤하고 스트레스받는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경험하고 있을 것”이라 전했습니다.

<사진출처=메트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