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엽이 자신의 연애 스타일을 밝혔다.

그는 29일 오후 9시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에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이상엽은 자신의 연애관에 대해 "경주마처럼 저돌적으로 대시하는 타입"이라며 "너무 집착하고 빠지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홍진영의 모친은 "그러면 더 좋은 거 아니냐"고 물었다. 이상엽은 "더러 상대방이 부담스러워하고 내가 지친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상대도 날 보고 힘들어 한다"며 "그래서 (이런 성향을)많이 버렸는데 이제 상대가 없다"며 웃었다.

서장훈은 "동엽이 형도 집착하는 스타일"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신동엽은 "그것도 고귀한 사랑의 방법 중 하나"라고 둘러댔다.



(서울=뉴스1) 장창환 기자

fr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