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한예슬이 가수 크러쉬에게 인스타 DM을 보낸 사실이 알려져 눈길을 끌었습니다.

지난 22일 유튜브 '한예슬 is' 채널에는 '바쁜 일상 속 행복'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는데요.

지인 전시회와 패션 브랜드 행사 등에 참여하는 한예슬의 모습이 담겼죠.

정신없는 스케줄의 마지막 행선지는 발렌티노 현장이었습니다.

특히 이날 브랜드 파티에는 크러쉬가 출연해 축하무대를 꾸몄는데요.

한예슬은 맨 앞줄에서 그의 공연을 즐겼습니다. 이때 크러쉬의 공연영상을 허락받고 사용한다는 내용의 인스타 DM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는데요.

한예슬은 크러쉬에게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통해 "지난번 발렌티노 파티에서의 공연 너무 잘 봤다"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앞줄에서 좀 시끄럽게 굴어서 실례가 된 건 아닌지 살짝쿵 걱정이.. 이런 자리는 처음이라 죄송"이라고 덧붙였는데요.

그러면서 자신의 유튜브에 크러쉬 공연을 즐기는 영상을 사용해도 되는지 물었습니다.

이에 크러쉬는 "그날 너무 재밌었다"라며 "(영상은) 당연히 쓰셔도 괜찮다"라고 화답했는데요. 팬이라는 말도 잊지 않았습니다.

영상 말미 한예슬은 "크러쉬 라이브 공연 바로 눈앞에서 본 사람 많이 있나요?"라고 물으며 흥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누리꾼들은 "솔직히 크러쉬도 언니 보고 심장 떨렸을 듯", "이 언니는 연예인 안 했으면 뭐했을까", "친절하게 허락까지" 등의 반응을 보였습니다.

<사진·영상출처= 유튜브 '한예슬 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