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나래가 전현무를 거침없이 저격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유발했습니다.

지난 24일 방송된 JTBC '어서 말을 해'에서는 '화제의 말' 코너가 그려졌습니다.

이날 '남편과 아들이 PC방에 간 걸 눈치챈 아내의 상태메시지'라는 문제가 출제되자 전현무는 출연자들에게 "자신이 촉이 좋다고 생각할 때가 있냐"고 물었는데요.

문세윤은 "엄마들이 촉이 진짜 잘 맞아 소름 돋는다"며 "엄마가 '너 그렇게 먹다가 돼지 된다'고 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이어 박나래가 "저는 촉이 진짜 웬만해서 안 맞는다"며 운을 뗐는데요.

박나래는 "근데 내 촉에 소름 끼쳤던 게 언제인 줄 아냐"며 전현무를 향해 "난 오빠 헤어질 줄 알았다"고 돌직구를 던져 그를 당황케 했습니다.

결국 박나래는 뜻밖의 '촉신촉왕'으로 까지 등극하며 팀까지 최종우승을 이끌었고, 전현무는 게임을 진행하는 도중에도 좀전의 충격이 상당한 듯 게임에 집중하지 못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더했습니다.

<사진출처=JTBC '어서 말을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