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샤벳' 세리가 연예계 어두운 뒷세계에 관해 밝혔습니다.

지난 달 유튜브에 영상을 공개했는데요. 마약과 스폰서 관련된 질문에 직접 답했습니다. 

세리는 솔직했습니다. "스폰서는, 그런 성향인 회사가 있고 아닌 회사가 있다"고 했는데요.

이어 "다행히 저희 그룹은 대표님이 단 한 번도 술자리에 데려가신 적이 없다"고 했습니다.

최근 연예계 각종 마약 사건에 관해서도 답했습니다. "깜짝 놀랐다. 마약은 범죄"라고 했죠.

이어 "같이 연에계 생활했었고, 부딪혔던 사람들인데 이렇게 돼서 놀랐다"고 털어놨는데요.

세리도 권유받은 적 있다네요. "한 그룹 멤버가 약통을 가져왔다"며 말문을 이어갔습니다.

이어 "비타민 같은 게 있었는데, 아무렇지도 않게 '먹으면 기분 좋아져. 먹을래?'라더라"라고 했죠.

세리는 안 먹었다는데요. "그런데 나중에 걔가 기사에 떴다. 잡혀갔다"라고 털어놨습니다.

이어 "지금은 걔 때리고 싶다. 그걸 왜 나 주느냐. 순진하게 모르면 먹는 거 아니냐"고 했는데요.

세리가 털어놓은 연예계 비하인드, 영상으로 보실까요?

<사진출처=세리데이 유튜브, 영상출처=세리데이 유튜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