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사가 김이나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11일 오후 주요 포털 사이트에는 김이나의 이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내렸다.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출연하며 크게 주목받은 것. 


김이나는 이 자리에서 윤종신, 유희열을 비교해 시선을 모았다. 김이나는 "두 사람 모두 스스로 부스러기 되는 걸 자청한다"고 입을 열었다. 


특히 유희열에 대해 "카메라 꺼지면 온도가 차가워진다. 그게 무서운 게 아니라, '상남자' 느낌이 의외로 난다"고 설명해 눈길을 모았다. 

김이나는 윤종신에 대해서는 "(카메라가 꺼진 뒤에는) 무게감이 생긴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를 듣던 김구라는 "대기실에서 봤는데 굉장히 우울하다"고 농담을 던져 웃음을 샀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lll@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공=뉴스1. 해당글은 제휴매체의 기사입니다. 본지 편집 방향과는 무관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