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임명에 항의하는 삭발식을 진행한 가운데 돌연 "조국 파이팅"을 외치는 해프닝이 벌어졌습니다.

11일 오전 10시 30분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국회 본관 계단 앞에서 삭발식을 진행했습니다.

박 의원은 "문재인 정부의 부당함을 알리고자 내린 결정"이라며 "삭발한다고 하루아침에 세상이 바뀌지는 않겠지만 대한민국을 일으켜 세우는 작은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삭발에는 김숙향 동작갑 한국당 당협위원장도 동참했습니다.

이들은 삭발을 마치고 나란히 서서 구호를 외쳤는데요.

"박인숙"이라는 사회자의 선창에 참석자들은 "파이팅"을 외쳤고 이어 함께 삭발한 김숙향 동작갑 당협위원장 이름을 부르자 또다시 "파이팅"을 외쳤습니다.

이들의 시나리오대로라면 "조국"이라는 사회자의 마지막 선창에 "물러나라"라고 답해야 하는 상황.

하지만 이들은 "조국"이라는 사회자의 선창에 자연스럽게 "파이팅"을 외쳐버렸습니다.

엉겁결에 "파이팅"을 따라 외친 박 의원은 크게 당황했는데요. 박 의원은 황급히 "아니, 아니. 다시, 다시"를 외치며 손사래 쳤습니다.

<사진·영상 출처=SBS뉴스, 연합뉴스>